Home > 북스저널 > 스테디셀러 > 메튜헨리의 “기도”
스테디셀러

메튜헨리의 “기도”

[책이야기]  송광택목사/ 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

성경의 언어와 표현을 사용하여 기도문을 제시

▶ 메튜 헨리 지음   ▶ 진리의 깃발

메튜 헨리(1662∼1714)는 영국의 뛰어난 신학자이자 설교가다. 그는 1687년 목사 안수를 받고 1712년까지 26년 동안 체스터에서 목회했다. 그후 런던 근교의 하그네이 교회로 옮겨 목회하던 중 1714년 세상을 떠났다.

이 책은 청교도 신학자 메튜 헨리가 죽기 2년 전에 완성하여 세상에 내놓은 주옥과 같은 기도안내서이다. 그는 가장 경건한 주석으로 알려진 메튜 헨리 주석을 내놓은 탁월한 주석가이며 동시에 뜨거운 가슴을 가진 기도의 사람이었다. 그는 자주 새벽 4시에 일어나 기도하고 바쁜 목회 일정 가운데 성경 연구에 하루 8시간 이상을 지속적으로 투자했다. 어렸을 때 불치병을 기적적으로 치유 받은 것이 계기가 되어 그는 평생 기도의 사람으로 살았다.

메튜 헨리에 따르면 기도는 무엇보다도 하나님이 계심을 인정함과 하나님에 대한 열망을 엄숙하고도 경건하게 올려 드리는 일이다. 하나님께 겸손하게 올려 드리는 감사와 송축이 기도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는 것이다.

이 책의 2부에는 기도와 관련된 3편의 설교가 있다. 메튜 헨리는 다윗의 기도생활을 예로 들면서 매일 하나님과 함께 기도로 시작하는 것이 우리의 지혜요 의무라고 가르친다. 그에 따르면 은혜의 보좌는 항상 열려 있고 겸손히 간구하는 것을 환영하고 있다. 하나님은 우리가 기도함으로써 하나님의 이름에 영광을 돌리며 하나님께 엄숙히 경의를 표하기를 원하신다.

두번째 설교인 ‘매일 하나님과 함께 보내기’에서 매튜 헨리는 성경 읽기도 강조하였다. “여러분의 손에 책을 가지고 있을 때 그 책이 성경책이든 아니면 다른 유용한 책이든 여러분이 그 책을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나님의 은혜를 기다려야 합니다. 나는 여러분 가운데 어느 사람도 혼자 성경을 읽든지 아니면 가족과 함께 읽든지 하루에 일정한 분량의 성경을 읽지 않고 하루를 보내지 않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이 성경을 읽으면서 시간을 보낼 때 시간을 허비한다고 생각지 마시기 바랍니다. 만일 여러분이 쓸데없는 헛된 내용의 책이나 무익한 책을 읽게 된다면 시간을 낭비하게 될 것입니다.”

부록은 공기도에 대한 일반적인 원리도 소개하고 있다. 예를 들면 공기도에 있어서 자주 반복되는 실수는 좋아하는 단어들을 지나치게 반복적으로 사용하거나 표현을 고정적으로 사용하는 경우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좋은 공기도는 성경의 언어로 하는 기도, 질서에 따라 잘 정리된 기도, 일반적이며 포괄적인 기도, 그 예배에 적절한 기도, 복음 진리의 내용이 포함된 기도, 엄숙한 자세와 적당한 음성의 기도이다.

또한 공기도는 짧게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책의 특징은 성경적인 기도를 구체적으로 제시하면서 동시에 이러한 기도를 성경의 언어와 표현을 사용하여 기도문을 제시하는 데 있다. 목회자와 평신도 모두에게 유익한 책이다.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