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스토리 > 역사인물 > 너는 화가이기 이전에 참 된 크리스찬이 되어라
역사인물

너는 화가이기 이전에 참 된 크리스찬이 되어라

[신앙인물] 화가 밀레 이야기

그가 신앙인이었고, 그가 신앙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도와 주셨던 것은 할머니의 기도 덕분이었다고 합니다. “나는 네가 하나님의 뜻을 어긴다든지 믿음을 저버리는 것을 보기 보다 차라리 죽는 편이 낫단다…”

밀레는 19세기 프랑스 노르만디에서 태어나 늘 가난한 생활을 했습니다. 명화 만종을 그릴 때도 먹을 것이 없었고, 땔감도 거의 다 떨어진 상태였습니다.
들에서 머리를 숙인 채 기도하는 농부와 그의 아내, 그리고 멀리 보이는 교회의 첨탑이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경건한 신앙을 갖도록 해주는 이 그림을 그릴 때 그는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주님, 저는 소리가 나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그림이 완성되었을 때 그 그림을 친구에게 보여주면서 제목을 정해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친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만종이라고 하면 좋겠어. 나는 이 그림에서 종소리를 들을 수 있어.”
한 때 그의 뛰어난 재능을 발견한 한 예술가의 건의로 파리에 유학갈 수 있도록 장학금이 주어졌으나, 그는 파리의 미술은 사악한 예술이라고 하며 이를 거절했습니다.
그가 신앙인이었고, 그가 신앙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도와 주셨던 것은 할머니의 기도 덕분이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파리로 떠나는 밀레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나는 네가 하나님의 뜻을 어긴다든지 믿음을 저버리는 것을 보기 보다 차라리 죽는 편이 낫단다. 너는 화가이기 이전에 참된 크리스찬이 되어라. 올바르지 않은 일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라. 그림을 그릴 때에는 영원을 위해서 그려라. 하나님의 심판의 나팔 소리가 들려올 것을 늘 생각하며 살도록 해라.”
그는 결국 만년에 프랑스 최고 훈장인 레종 도뇌르 훈장을 받는 등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화가가 되었다고 합니다.  출처 : cafe.daum.net/cgsbong

READ  오산학교 설립자 이승훈 장로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wpDiscuz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