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목회칼럼 > 편리함의 한계
목회칼럼

편리함의 한계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편리한 시대를 살다보면 그 만큼 나의 할 일이 사라지게 되고 기계에 의존하게 된다.
그래서 오죽했으면 자신의 핸드폰 번호도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까 싶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그렇다.

우리가 사는 시대는 그 어떤 때보다도 편리함이 극대화된 시대라고 볼 수 있다.
인터넷의 놀라운 정보 공유는 차지하고서라도 전화 한 통화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시대다.
70년대만 해도 서울에서 친척이 살고 있는 충청도 태안을 가려면 달달거리는 버스로 종일 걸려야 했는데 이제는 두어 시간이면 될 정도로 편리함이 극대화되었다.
또한 핸드폰의 편리함은 설명의 여지가 없을 정도다.
전에는 그런 기기가 없어도 잘 살았는데 이제는 핸드폰 없이는 삶을 영위할 수 없을 정도로 절실한 도구가 되어 버렸다. 그래서 지하철을 타도, 심지어는 길 걸어가면서도 사람들은 핸드폰에서 눈을 떼지 않을 정도다. 그것을 통해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편리함을 통해 얻어지는 그 많은 시간들을 현대인들은 과연 어디에 사용하며 살아갈까? 하고 고개를 갸웃 둥하게 만든다. 편리한 만큼 우리네 삶의 질은 나아지고 더 좋아져야 하는데 과연 그럴까? 라는 질문에 그렇습니다! 라고 대답할 사람이 있을 까 싶다.
편리한 시대를 살다보면 그 만큼 나의 할 일이 사라지게 되고 기계에 의존하게 된다.
그래서 오죽했으면 자신의 핸드폰 번호도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까 싶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그렇다.
그래서 핸드폰 뚜껑에 핸드폰 번호를 한글로 기록하고 산다.
혹 번호를 몰라도 상관없도록 말이다.
이런 일은 비단 나만의 문제는 아닌 듯하다. 그래서 상대방에게 전화번호를 묻게 되면 핸드폰에 입력되어 있어, 그러니 카톡으로 보내 줄께 라고 대답하는 경우가 다반사가 그 사실을 증거 하는 게 아닐까 싶다.
며칠 전에 편리함 때문에 얼마나 큰 낭패를 당해야 했는지 모른다.
교회 사무실에서 급히 나오게 되었다. 곧 들어간다는 마음으로,
그래서 교회열쇄와 핸드폰을 놓고 나왔다.
그리고 집에 와서 일을 보고 교회를 갔더니 열쇄가 없음을 뒤늦게 알게 되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도무지 내 전화번호나 아내의 번호, 심지어는 교회 일을 보고 있는 교우의 전화번호조차 기억하여 낼 수 없었다는 사실이다.
그 황당함이란 —
열쇄라는 것은 몇 센티에 불과한 문을 여는 작은 기구다.
그런데 그것은 거대한 곳으로 들어가게 하는 작지만 놀라운 역할을 하는 도구다.
오죽 했으면 천국도 열쇄가 있어야 들어갈 수 있음을 주님께서 가르쳐주셨을 까 싶다.
물론 그 열쇄는 믿음이라는 열쇄이지만 말이다.
이 시대를 편리함의 불편한 시대라고 설명하면 합당할지 모르겠다.
편리한 만큼 불편한 부분도 많다.
현대를 디지털 시대라고 하지만 아날로그 시대의 버리지 말아야 할 부분은 분명 있다.
우리는 편리하다고 모든 것을 생각 없이 수용해서는 안 되지 싶다.
스위치 하나도 자동차 창문이 오르내리는 편리함 중에 혹 고장이 나면 속수무책이 된다.
오히려 아날로그 시대보다는 힘들 수 있기 때문이다.
아예 핸드폰이 없던 시대에는 기억력을 위해 수많은 전화번호를 기억했었는데 말이다.
편리함은 그만큼 머리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충동하고, 그래서 이 시대는 머리를 개발하지 못하게 만드는 시대인지 모른다.
어떤 의미에서 편리함은 그 만큼 사람이 기계를 의지하게 만든다.
그래서 단순한 것도 하지 못하는 무능한 인간이 되게 한다.
또한 그 만큼 위험한 시대를 현대인은 살아가는 존재일 수 있다.
기계만을 믿다가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정황에서 엄청난 사건을 맞이하는 일들이 빈번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몇 년 전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사건을 기억한다.
삽시간에 수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당하였고 그 피해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심각해지기만 하는 사고다. 그처럼 안전에 대하여 자존심을 드높이는 일본 사람들이 말이다.
우리는 편리한 시대를 마냥 기뻐할 수 없다.
편리한 만큼, 남아도는 시간들을 천천히 흐르는 물처럼 사물을 관조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는 데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되겠다 싶다.
이것이 편리함을 누리며 사는 현대인들이 지혜로운 삶의 방법 같다.
편리한 만큼 현대인들은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