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스토리 > 역사인물 > 뵈뵈…바울사도에 헌신…‘로마서’ 전달 영예
역사인물

뵈뵈…바울사도에 헌신…‘로마서’ 전달 영예

[신앙인물] 뵈뵈자매 이야기

겐그레아는 고린도에서 동쪽으로 11㎞ 지점에 있는 항구 도시이다. 겐그레아 교회의 여집사 뵈뵈. 그 교회에 ‘맑고 순결함’ 혹은 ‘빛남’이라는 이름을 가진 ‘뵈뵈’는 그 이름처럼 대사도의 천거를 받았다.

복음은 있으나
복음을 들으려는 이 많지 않고
복음 전도자는 있으나
그들을 도우려는 이 많지 않던 때
고린도의 항구 도시 겐그레아에
맑고 빛나는 순결의 신앙으로
사도들을 돕고
성도들을 도와준
헌신과 봉사의 여집사 있었네.

그녀의 이름은
‘순결’이라는 뜻의 뵈뵈.
사도 바울은
그녀의 정성 깃든 도움의 손길이 너무 고마워
“그녀는 나와 여러 성도들의
보호자”라 기꺼이 불렀네.

사도 바울은
그녀의 신실함에 한 점 의심 없어
그녀의 손에
‘로마서’ 서신을 들려
로마의 성도들에게 전했다네.

귀하다
뵈뵈여
생명의 서신을 든 그 손이여
복되다
주님의 일꾼을 섬기는
그 신앙이여

그대 거기 있어
거친 세파에 지친 복음
편히 쉴 수 있었고
부르튼 복음 전도자의 발
안식을 누렸네.
하늘 상급 어찌 크지 않으리

제 2차 전도여행 때 바울도 겐그레아 항을 지나면서 뵈뵈의 집에서 여러 날을 체류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때 바울은 뵈뵈의 헌신적인 도움을 많이 받았고 또한 교회 성도들에 대한 그녀의 적극적인 봉사를 보고 들었다. 그래서 바울은 그녀의 신실함을 믿고 그녀의 손에 ‘로마서’ 서신을 들려 로마 교회에 보냈다.

그 편지에서 바울은 뵈뵈를 교회의 미쁜 일꾼으로 기꺼이 천거하면서 ‘여러 사람과 나의 보호자’라고 소개했다. 여기서 ‘보호자’는 ‘후원자’(helper)라는 의미다. 그러므로 그녀를 합당한 예절로 영접하라고 권면했다.

“내가 겐그레아 교회의 일꾼으로 있는 우리 자매 뵈뵈를 너희에게 천거하노니 너희가 주 안에서 성도들의 합당한 예절로 그를 영접하고 무엇이든지 그에게 소용되는 바를 도와줄지니 이는 그가 여러 사람과 나의 보호자가 되었음이니라”(롬 16:1∼2)

뵈뵈의 길을 따라

바울이나 베드로와 같은 위대한 사도들이 혼자서 일을 한 것은 결코 아니다. 그들 곁에는 이모저모로 도움을 준 후원자들이 반드시 있었다.
특히 헌신적인 봉사로 실제적인 도움을 많이 주었던 여집사들이 있었다.
베드로에게는 욥바 교회의 ‘도르가’가 있었고 바울에게는 겐그레아 교회의 ‘뵈뵈’가 있었다. 이들의 헌신적인 도움으로 세상 풍파에 시달린 사도와 교회는 위로를 받고 쉼을 얻을 수 있었다.
그래서 교회는 언제나 그런 후원자의 손길을 원하고 그리워한다.
김영진장로<성서원 회장>/ 출처ⓒcafe.daum.net/cgsbong

READ  신사참배 반대운동에 힘썼던 신앙인-주기철 목사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wpDiscuz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