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북스저널 > 인문/교양 > [책] 회복하는 힘
인문/교양

[책] 회복하는 힘

[북포커스]  미래학자 앤드루 졸리/ 마리 힐리의 회복하는 힘이야기…김영사 출간

흔들릴 순 있지만 결코 무너지지 않는 개인과 조직의 비밀! “회복 시스템 구축법”

누구나 쓰러지는 때가 있다. 어떻게 다시 일어설 것인가?
“위기는 일상이 되었다.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앤드루 졸리는 매력적인 사례를 통해 가장 효과적으로 충격을 흡수하고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탐구해냈다.” 크리스 앤더슨, 《롱테일 법칙》의 저자

똑같이 홀로코스트에서 살아남은 네 명의 최연소 아이들 중 벌과 레아는 살아가는 내내 불안과 수치심, 과거에 대한 슬픔에 사로잡혀 힘겨운 시간을 보낸 반면 벨라는 링필드 고아원에 도착하자마자 탐험을 시작했다. 식당을 나가 고아원을 가로질러 자신이 머무를 방을 찾아가는 대담한 행동을 한 아이도 벨라였다. 심지어 벨라는 양부모도 직접 ‘선택’했다. 배우자를 잃은 후에 오랜 세월 동안 하염없이 괴로움에 매몰돼 살아가는 사람이 있는 반면 짧은 기간 동안 슬픔을 느끼고 애도의 시간을 보낸 뒤 일상으로 되돌아와 활기차게 살아가는 사람도 있다. 심리학자 사라 모로코비츠, 임상 심리학자 노먼 가메지, 조지 보나노 등의 연구 결과, 같은 상황을 겪은 사람들이 이처럼 각기 다른 삶을 살아가는 기저에는 회복하는 힘이 깔려 있음이 밝혀졌다.

회복하는 힘, 즉 회복력이란 무엇인가? 사실 회복력은 정의하기 쉬운 단어가 아니다. 회복력이라는 개념은 사용되는 분야가 매우 다양하며 어떤 분야에서 사용되느냐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진다. 엔지니어링 분야에서는 구조물이 충격을 받은 뒤 원래 상태로 되돌아오는 정도를 회복력이라 부르고, 심리학에서는 트라우마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개개인의 능력을 회복력이라 칭하며, 생태학에서는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망가지지 않도록 스스로를 보호하는 생태계의 능력을 회복력이라 일컫는다.

이 책에서는 회복력을 ‘급격한 환경 변화에 직면했을 때 핵심적인 목적과 완전성을 유지하는 시스템, 기업, 인간의 능력’이라고 정의하며, 시스템 측면에서의 회복력과 인간이 갖고 있는 회복력의 근원을 파헤친다. 물론 조직이나 시스템의 회복력을 강화하려면 회복력을 장려하는 문화와 구조가 필요한 만큼 회복력이 개개인의 노력과는 거리가 먼 거대한 힘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저자는 사회적 회복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뢰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신뢰와 협력이 뒷받침됐더라면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촉발한 리먼 브라더스가 파산하는 사태가 벌어지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팔라우의 노아 이데옹은 신뢰와 협력을 발판삼아 중개형 리더의 역할을 멋지게 해내며 해양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지켜냈다.

회복하는 힘의 역학과 패턴을 제대로 이해하고 받아들이면 우리는 이 세상을 좀 더 유연하고 다양하며 회복력이 있는 곳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 스스로도 좀 더 강인한 존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미래학자 앤드루 졸리가 밝혀낸 회복 시스템 구축법!
“지난 몇 년 동안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여러 책을 읽었는데, 이 책이 단연코 으뜸이다. 기업, 사회, 국가 안보, 사회 변화 등 분야를 막론한 모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영역을 제시한다는 점이 매우 인상적이다.” 빌 쇼어, 쉐어 아워 스트렝스의 설립자 겸 CEO

“토르티야 시, 판 노!” 2008년 1월 31일 정오, 멕시코시티의 중앙광장에 수만 명의 시민, 농부, 노조 활동가들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시위대는 무기가 아니라 옥수수자루를 머리 위로 들어 올렸다. ‘토르티야 폭동’이라고 불리는 이 시위는 도시 전체로 확산되었고 그날 저녁까지 시위대는 “토르티야 시, 판 노!”를 외쳐댔다. ‘판’은 스페인어로 ‘빵’을 나타내는 단어이지만 칼데론 대통령이 이끄는 멕시코 국민행동당을 뜻하기도 했다. 시위대는 정부, 대기업, 멕시코의 부유한 엘리트 계층이 옥수수 가격폭등을 조장한 것이 아니냐며 강력한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적어도 옥수수 가격폭등 사건만큼은 그들이 주범이 아니었다. 시위대는 물론 멕시코 정부가 옥수수 가격폭등을 초래한 사건이 무려 천 마일이나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짐작이나 할 수 있었을까?

세부적인 내용이야 다르게 마련이지만 지구촌을 강타한 금융위기건, 이라크 전쟁으로 인한 지정학적 결과건, 자연재해의 끔찍한 결과건 간에 그 이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놀라울 정도로 유사한 점을 찾을 수 있다. 그 사건들에 숨겨져 있던, 전혀 관련 없어 보이던 영역 간의 상호의존성이 수면으로 드러난다는 점이다. 토르티야 폭동 사건에는 에너지 부문(석유 굴착 장치), 생태계(카트리나), 농경 부문(옥수수 수확), 세계 무역(북미자유무역협정), 사회적 요인(도시화와 빈곤) 등이 얽혀 있었다.

예측할 수 없는 사건들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이유는 현대 사회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인간을 비롯한 조직, 사회, 생태계가 복잡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격변의 시대,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우리는 우리의 통제 범위 밖에 있는 세력에 의해 좌지우지될 수밖에 없는가? 인간과 지역사회, 경제, 지구 전체를 위해 좀 더 나은 충격 흡수 방안을 마련할 수는 없을까? 어떤 시스템은 무너지는데 또 다른 시스템은 회복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크로니클 오브 필랜스로피〉선정 주목해야 할 혁신가이자〈뉴욕타임스〉,〈와이어드〉,〈패스트컴퍼니〉등 전 언론이 주목하는 미래학자 앤드루 졸리는 이 책에서 이처럼 중요한 문제에 대한 해답을 회복하는 힘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한다.<정리/ 김영사 마케팅부 김새로미>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