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스토리 > 건강/음식 > 과한 설탕, 우울증과 밀접한 관계
건강/음식

과한 설탕, 우울증과 밀접한 관계

[짧막과학상식]  과한 설탕 섭취, 뇌 능력 저하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애이고캠퍼스 연구 결과 나와

기분이 안 좋을 때나 피곤할 때, 사탕을 먹으면 기분이 안정화됨을 느낄 때가 있다. 하지만 뭐든지 과하면 해로운 법. 설탕이 함유된 식품은 너무 많이 먹으면 살이 찌는 것뿐만 아니라 뇌 건강에도 해로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캠퍼스의 연구에 따르면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으면 더욱 강렬한 식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으면 뇌의 보상체계를 자극해 기분을 좋게 만드는 도파민이 분비된다. 뇌에서는 기분을 좋게 만들 목적으로 계속해서 단 음식을 찾는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LA캠퍼스 연구에는 단 음식을 오랫동안 먹으면 뇌의 시냅스에 문제가 생겨 뇌 세포간의 전달 능력이 떨어져, 기억력과 학습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한 설탕을 섭취할 경우에는 세로토닌이 과도하게 분비되면서 저장해둔 양을 넘어서면 오히려 우울해 질 수 있다. 괜히 기분이 오락가락하고 우울해지며,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청소년기에는 과한 설탕의 섭취와 우울증 사이에 더욱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