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한국교회 > 양병희 목사, 동성애 반대 1인 시위
한국교회

양병희 목사, 동성애 반대 1인 시위

[서울]  한교연 대표회장 자격으로 서울시청사 앞에서 동성애퀴어문화축제 반대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가 26일 오전 서울시청사 정문 앞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일인시위를 벌이고 이를 허가한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교계연합기관장으로는 처음으로 동성애 퀴어문화축제 반대 1인 시위에 나선  양 목사는  한교연 소속 목회자들 및 직원들과 함께 피켓을 들고 “동성애 축제 허가한 박원순 시장 각성하라” “퀴어축제 결사반대” “규정 무시, 조례 무시, 봉은사역명 철폐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양 목사는 현장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6월 9일, 이곳 서울광장에서 동성애자들의 축제인 퀴어축제가 열린다. 이 축제는 분명 서울시민 전체를 위한 축제가 아니다.”며 “숨어서 동성애를 즐기던 자들이 백주 대낮에 서울 한복판에 몰려나와 자기들 성 취향의 정당성을 드러내 알리고, 동성애를 우리 사회에 확산시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해마다 동성애축제는 많은 논란을 불러왔고, 사회적 비판을 받아왔다. 서울시는 논란의 소지가 있는 사안은, 신고제라 할지라도 당연히 여론수렴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그런 원칙을 무시하고 동성애자들의 편을 들어주었다”며 서울시의 결정을 비난했다.

양병희 대표회장은 “동성애자들은 기독교계가 왜 사회적 약자인 자신들의 권리를 억압하느냐고 항의하고 있으나 우리는 저들을 적대시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저들이 음란한 성 정체성에서 벗어나, 제대로 치료받고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기사제휴=뉴스파워>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