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북스저널 > 인문/교양 > [책]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인문/교양

[책]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뼈있는 책 이야기] ▶게리 채프먼 지음 ▶유정희 옮김 ▶생명의말씀사

사라진 장밋빛 꿈, 내가 꿈꾼 결혼생활은 이게 아니었는데…

얼굴만 봐도 미소가 가득했었는데, 지금은 입만 열면 불평이 쏟아지고 비난이 오가는 부부, 서로 대화가 없어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는 부부, 한쪽은 집안 문제를 처리하느라 진이 빠지는데 다른 한쪽은 나 몰라라 무관심한 부부, 한 공간에 같이 있지만 혼자 있는 것보다 더 외롭다고 느끼는 부부……. 이들 가운데 어느 부부도 결혼할 당시에는 이러한 결혼생활을 예상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몇 년간 결혼생활을 해오면서 많은 문제와 갈등 속에서 부부들은 이런 고민에 직면한다. ‘함께 있고 싶어서, 영원한 동반자라고 생각해서 결혼을 결심하고 부부가 되었는데, 지금 우리 모습이 결혼할 당시 꿈꾸던 바로 그 모습인가? 내가 꿈꾼 결혼생활이 이런 모습이었던가?’

당신의 결혼생활은 지켜낼 가치가 있다
결혼생활에 갈등이 심해질 때, 많은 부부가 두 가지 길 가운데 하나를 택하게 된다. 하나는 “이혼”이고 다른 하나는 “화해”다. 성경은 이 두 가지 길에 대해서 “이혼”은 잘못된 길이며, “화해”, 즉 “부부의 하나 됨”이라는 길이 돌아가긴 하지만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말한다. 물론 “부부의 하나 됨”으로 향하는 것이 쉬운 길은 아니다. 결혼생활을 끝내야 할지를 고민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만큼, 부부가 화해하고 하나가 되기까지도 오랜 시간과 노력, 분투가 필요하다. 그러나 기억하라. 당신의 결혼생활은 그만한 노력을 들이는 것이 마땅할 만큼 지켜낼 가치가 있다.

부부관계 회복 처방전
『5가지 사랑의 언어』로 유명한 상담가 게리 채프먼은 위기에 처한 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 있는 길을 이 책에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많은 부부가 결혼생활에 실패한 원인을 자신과의 관계, 배우자와의 관계, 하나님과의 관계, 이 세 가지에 있다고 보고 각 관계를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한다. 또한 결혼생활의 위기를 어떻게 서로 화해하여 더 성숙한 결혼생활을 영위하는 기회로 만들 수 있는지, 실제로 부부가 화해하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를 이야기한다.

게리 채프먼이 이야기하듯이 결혼생활에 대해 당신이 품은 꿈은 다시 살아날 수 있다. 이 책이 이야기하는 바를 따라 경청과 이해, 훈련을 거쳐 화해를 위해 분투한다면, 그 꿈이 실현되는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