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 역사기행 > 사도바울이 순교 당한 자리 오스티아-1
역사기행

사도바울이 순교 당한 자리 오스티아-1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트레 폰타나/ 로마시대 항구가 있던 오스티아(Ostia)로 가는 길목에  세 분수(Tre fontana) 수도원으로 불리고 있는 사도 바울의 순교지가 있다. 그 이유는 바울의 목을 쳤을 때 떨어진 목이 세 번을 튀었고 그 튀어 오른 자리마다 샘이 터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로마를 둘러싸고 있는 아우렐리아 성문을 나가 에우르(Eur) 방향으로 가면 바울의 순교 당한 장소를  만납니다.  이곳은 로마시대에는 항구가 있던 오스티아(Ostia)로 가는 길목입니다. 그곳 입구에 세워져 있는 간판에는 이곳이 사도 바울이 순교 당한 곳, 트레 폰타나(Luogo dei martirio di S.Paolo le tre fontana)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당시는 성 안을 신성시 하였기에 사형은 언제나 성 밖에서 시행하도록 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을 죽이는 일은 유쾌한 일이 아니었기에 음습한 곳, 또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집행하도록 했습니다. 그곳을 지금은 세 분수(Tre fontana) 수도원으로 불리고 있는데, 그 이유는 바울의 목을 쳤을 때 떨어진 목이 세 번을 튀었고 그 튀어 오른 자리마다 샘이 터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산 사람의 목을 잘랐으니 그럴 만도 하겠다 싶습니다.

그 수도원을 들어가 아치형 입구를 통과하여 30여 미터를 직진하면 양편으로 교회가 있습니다. 왼편에 있는 것은 버나드 클레르보의 수도원이고 오른 쪽에는 14개의 계단이 높다랗게 설계된 천국의 계단 교회로 불리는 성당입니다.

이에 대한 얘기가 있습니다. 베르나르도 클레르보(Bernardo of Clairvaux1091-1153, 찬송85,145,262작사함)가 오른 편에 있는 교회의 지하실(바울의 갇혔던 곳)에서 기도하다가 수많은 영혼들이 계단을 통해 하늘로 올라가는 형상을 보았다고 하여 이런 명칭이 붙여지게 되었습니다.

글레르보는 12세기의 영적 거성으로 개혁자들도 그를 인정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천국의 계단 성당의 지하에는 디오클레티아누스(Diocletianus285-312) 황제 때 각 예하부대에서 차출된 그리스도인 군인들을 자신의 목욕탕을 건축시킨 후 죽인 1만203명의 순교자들을 기념하는 석판을 벽에 붙여 놓은 것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공간은 가로 5m,가로 6m의 넓이 인데 그 안에 가로 5m 폭2m를 두 개의 방으로 나누어졌고 각 방에 작은 창문이 있고 그 앞에 작은 제단을 마련해 놓은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바로 이 공간이 사도 바울이 순교 당하기 직전에 갇혔던 장소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좁은 공간에서 바울은 마지막 편지인 디모데 후서를 썼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 조금 후에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밖으로 나와 오른 편으로 정 중앙에 보이는 작은 교회당이 바로 사도바울이 순교당한 현장입니다. 그 교회당을 들어가면 오른편 벽에는 베드로가 거꾸로 십자가에 달리는 장면이, 그러고 왼편벽에는 바울이 돌기둥에 목을 얹고 칼로 내려치는 장면이 조각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제단 왼편에 쇠창살을 쳐놓고 그 안에 돌기둥이 세워져있습니다. 그 돌기둥은 한쪽이 마모가 된 돌기둥입니다. 즉 수많은 기독교도들을 죽일 때 목을 그 돌기둥에 얹고 장검이나 도끼로 내려쳤던 돌기둥입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기둥에서 목이 잘렸던지 돌기둥의 한편이 깎여있습니다.  사도 바울도 그렇게 이 돌기둥에서 목이 잘렸습니다. 그런데 당시 그의 죽음을 슬퍼한 사람이 과연 있었을 까 싶습니다.

바울은 62년경에 죄수의 몸으로 로마에 왔다가 2년 동안 로마에서 구금을 당했습니다. 그 때 옥중서신을 썼습니다. 그리고 바울의 고소당한 문제가 사소한 종교적인 문제임을 알고 방면되었습니다. 바울은 방면되자 성도들을 둘러보기 위해 소아시아로 갔습니다. 그러던 중 AD64년 7월19일에 로마에 대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강한 동풍까지 불었기에 불길은 걷잡을 수 없이 타올라 로마의 14개 구역 중에서 10 구역 이 전소되는 굉장한 화재였습니다. 자연적으로 발생한 화재였습니다. 그런데 로마에서 가장 더울 때가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입니다. 그렇다면 가장 무더울 때 화재가 일어났고 거기에 동풍까지 강하게 불었으니 그 여파는 불을 보듯 뻔합니다.

네로는 로마가 화재가 일어날 때 100키로 떨어진 고향 안지움(Anzium)의 별장에 있었습니다. 그는 그곳에서 화재에 대한 보고를 듣고 급히 현장으로 달려왔습니다.

화재는 늘 상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그 당시 로마는 보통 5층 높이까지 집을 건축했는데 층들을 나무로 설계 하였기에 화재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정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엎친 데 덮친 다는 말처럼 그 와중에 골족 사령관 갈바(Galba)가 반란을 일으켰습니다. 그래서 급히 게르만 지역을 담당하던 루프스(Rufus)로 하여금 진압 하도록 했습니다.

네로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그러나 반란은 오히려 아프리카로 번졌습니다. 그 당시 네로는 자신의 거대한 궁전 도무스 아우레아(Domus aurea)를 현재 콜로세움 주변에 건축 중에 있었습니다. 거대한 궁전을 건축하는 데에는 넓은 땅을 필요로 했습니다.

그러나 인구 밀도가 조밀한 지역이었기에 넓은 땅을 마련하는 일은 만만치 않은 재정을 필요로 했습니다. 그런데 마침 화재로 인해 불타버린 집터 160에이커(195,840평)를 싸게 매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이 자신의 불타버린 집터에 새롭게 건축할 여력이 없었기에 싼 값에 집터를 양도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네로는 예기치 못한 큰 행운을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그런 행운의 여신의 미소에 네로는 얼마나 박수를 치며 좋아했을 까요.

그러나 지나친 행운은 나쁜 소문을 양산하는 동기가 될 수 있음을 네로는 간과했습니다. 토지를 확보하려고 네로가 일부러 방화를 저질렀다는 유언비어였습니다.

그런데 그 유언비어가 점점 눈덩이처럼 확대되어 민심이 흉흉하게 돌아가자 네로는 긴장했습니다. 그리고 그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정치적으로 누군가를 희생의 제물로 삼아야 한다는 사실을 간파했습니다. 이런 일은 정치가들이 흔히 취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당시 로마에 새롭게 부상하는 종교가 있었으니 그리스도교라는 종파였습니다.

로마의 역사가 타키투스는 이들에 관하여 크리스투스라고 언급했습니다. 이들은 정부의 신전 제사에 협조하지 않았고 노예를 인정하지 않았고 자신들끼리 뭉치는 모습을 보였기에 미운털이 박히게 되었습니다. 이들에게 방화의 책임을 뒤집어씌우기로 했습니다.
이런 연유로 당시 기독교의 지도자 바울은 1순위로 소아시아에서 체포되어 왔습니다. 갑자기 체포된 바울은 입은 옷 그대로 곧바로 로마로 압송 당했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소아시아는 지금의 터키입니다. 비행기를 타도 로마까지는 서너 시간은 족히 걸리는 먼 거리입니다. 이천 년 전 소아시아에서 로마까지 오려면 빨리 온다 해도 한 달 이상 걸려야 했습니다. 그 먼 길을 오다 보니 이미 계절이 바뀌었습니다. <다음호에 계속됩니다>

READ  스토테른하임의 벼락, 젊은 루터 생애를 바꾸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wpDiscuz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