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목회칼럼 > 끝 간 데를 모르고 질주하는 인간의 탐욕
목회칼럼

끝 간 데를 모르고 질주하는 인간의 탐욕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더 가지려는 욕망… 이런 것은 국가들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지금 인간의 탐욕이 끝 간 데를 모르고 질주하는 현실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매일 매일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뉴스는 온통 탐욕에 관계된 것들입니다. 강남 어디에 아파트를 재건축한다고 하면 몇 십대 일의 경쟁률을 보인다는 뉴스를 우리는 봅니다. 이유는 돈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일에 앞장을 서는 사람은 돈이 없는 사람이 아닙니다. 현재 충분한 돈을 가지고 있지만 더 가지려는 욕망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이런 것은 국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즈음 중국이 본국에서 한참이나 떨어진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바다에 무지한 우리 같은 사람이 보아도 고개를 갸우뚱할 수밖에는 없는 영역을 자신의 소유라고 주장하는 모습입니다. 2000년 전부터 자신들의 영역이었다고 합니다. 이런 논리라면 지중해 앞 바다는 모두 이탈리아가 소유권을 주장해야 할 것입니다. 이 논리가 먹혀들면 베트남, 브루나이, 필리핀은 바로 자신들의 바로 코앞에 있는 생활터전을 내주게 됩니다.
반대로 베트남이나 필리핀이 중국의 코앞을 우리 바다라고 한다면 어떤 결과가 일어날까요?
가나안 땅에 들어간 여호수아도 아닌데 마음대로 광활한 바다에 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런 것들은 강대국의 논리 아니겠습니까?
개인이나 국가나 힘이 있는 자가 우기게 되면 세상은 그 때부터 불편하게 됩니다.
우리나라가 항상 경계해야 하는 점은 이북의 공산정권이 서울을 순식간에 점령해버리고 휴전을 제의하는 일입니다. 공산국가는 역사적으로 이런 수법을 즐겨 사용해왔습니다.
러시아 보세요, 하루아침에 크림반도의 자국민을 보호한다는 구실로 냉큼 삼켜버리고 휴전을 선언하니 손을 쓸 수가 없습니다. 기껏 한다는 일이 EU의 경제제재(?) 정도고, 이 것도 시간이 지나면 유야무야 될 것입니다. 당사국인 우크라이나만 열불 날 일입니다. 이것이 약자의 현실입니다. 더구나 러시아의 가즈프롬 가스회사가 전 유럽에 가스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거기에 생명 줄을 걸고 있는지 모릅니다.
만일 러시아가 가스관을 막아버린다면 구라파는 일시에 엄청난 실업자가 양산하게 될 것이고, 모든 사람들은 추위에 얼어버리게 될 것입니다.
뭐니 뭐니 해도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러시아에서 독립한 주변국들은 밤잠을 자지 못하게 생겼습니다. 주변국들은 러시아 주민들이 많은데 크림 반도를 순식간에 삼켜버린 방법으로 합병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자국민을 보호한다는 그럴듯한 명목으로 말입니다. 이런 일이 어디 한 두 가지입니까?
이태리의 북부는 알프스 자락으로 구성된 정말 아름다운 산으로 둘러싸인 티롤(Tyrol) 지역입니다. 겨울철에는 스키로, 여름철에는 하이킹으로 아름다운 산을 찾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그 쪽 사람들의 언어가 독일어라는 점입니다. 사람들도 무뚝뚝하고 말입니다. 그런데 알고 보면 그들은 이산가족들입니다. 본래 그 지역은 오스트리아 땅입니다.
그런데 일차대전에 패전함으로 연합국은 그 땅을 빼앗아 이태리 국가에 주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이 언제입니까? 1차 대전이 전쟁이 끝난 지 100년이 되었습니다. 그런데도 아직까지 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신사들 같은데도 땅 욕심에는 절대로 양보를 하지 않는 모습입니다.
베네치아의 북쪽 트리에스테(Trieste)는 본래 유고의 땅이었는데 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유고가 분리되기 전에는 가끔씩 돌려달라는 제스처를 했지만 콧방귀도 뀌지 않았습니다. 사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모두 로마 제국의 땅이었겠지만 말입니다.
이태리뿐일 까요?
영국은 더 하지 싶습니다. 저 멀리 아르헨틴 앞 바다에 있는 포클랜드(Falkland)섬을 수백 년 동안 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서로 자기 땅이라는 주장에 남미국가들은 아르헨틴 편을 들고 영연방 및 미국은 영국 편을 들고 있습니다. 거주민이 2천 명 정도인데 그들은 영국을 원한다고 합니다.
아르헨틴은 영국과 전쟁에서 항복한 이후 계속 협상을 하고 있으나 진전이 없습니다. 아마도 멀리 떨어진 작은 섬을 지키기 위해 영국은 천문학적 국방비가 들어갈 것입니다. 모르기는 해도 러시아가 알라스카를 미국에 팔아버린 것처럼 아르젠틴이 천문학적 돈을 지불한다면 못 이긴척하고 내 줄 지도 모르겠습니다.
몇 주 전에 스페인의 말라가를 다녀왔습니다. 말라가는 화가 피카소가 탄생한 곳으로 해변이 아름답기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말라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지브롤터(Gibratal)가 있습니다. 그 지브롤터는 놀랍게도 영국영입니다. 1700여 년에 스페인이 혼란스러울 때 스페인의 땅의 일부를 영국이 꿀꺽 삼켜버렸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300년이 더 지났습니다.
저들은 같은 유럽에서 우애 있게 지내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왕실끼리 결혼도 많이 했던 처지입니다. 사실은 구라파는 모두 혼혈로 이루어진 종족으로 보면 됩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땅 만큼은 절대로 돌려주지 않는 다는 사실입니다. 무엇이든지 한번 취하면 돌려줄 줄을 모르는 것이 인간의 탐욕입니다.
규장각을 불란서 군대가 강탈하여 갔습니다만, 소위 문화인들이라는 저들이 자발적으로 돌려줄 수 있었을 까요? 고속열차 수주를 위한 낚시 밥으로 그 중 얼마를 돌려주었을 뿐입니다.
양심 운운은 가난하고 궁핍한 사람들의 절규에 불과할 뿐입니다. 사람의 탐욕은 한번 삼키면 절대로 순순히 돌려주지 않는 현실을 우리는 보게 됩니다.
감옥을 경험한 교우가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요즈음에는 좋아져서 감옥에서도 TV를 시청하는데 죄를 지은 사람이 등장하면 동정하는 사람은 없고 하나같이 목소리를 합하여 “저 쳐 죽일 놈” 한다고 합니다. 자신도 죄를 짓고 들어온 상황에서 말입니다. 이것이 인간의 실상이 아닐 까요? 이런 면에서 우리는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합니다.
조국을 북한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사드를 설치하겠다고 하는데 주변국들이 난리입니다. 난리를 치기 전에 북한에서 핵을 없애도록 하면 되는데 말입니다. 또한 주변국들은 자신들은 이미 상상할  수 없는 엄청난 무기를 비축해 놓고 더 이상 핵은 안 된다고 하니 이 무슨 강도 같은 논리일까요? 거기에 놀아나는 정치가들도 한심합니다. 아무튼 약자는 서러움이 많습니다.
우크라이나가 독립할 때 러시아가 나토를 겨냥하여 배치한 수많은 핵을 우리 것이라고 강변하여 붙들고 있었다면 러시아가 우습게 나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크림 반도를 순식간에 삼킬 때 우리는 이판사판이다, 보유한 수많은 핵으로 맞서겠다고 했으면 아마도 푸틴이 만만하게 행동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후일을 대비하지 못하고 우리에게 핵은 필요 없으니 다 가져가라고 한 우크라이나 정치가들의 순진함 때문에 처절하게 당하고 말았습니다.
폐일언하고 힘이 없을 때 개인이나 국가는 멸시와 천대를 당하게 됩니다. 때로는 아주 잔인하게 말입니다. 인조가 남한산성에서 청 태종에게 치욕적인 항복 예식을 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이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세상은 항상 힘의 논리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 나아가 인간은 겉으로는 신사 같으나 부패한 탐욕의 지배를 받는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당신은 힘이 있는지요? 부패한 세상의 힘이 아닌 위대한 영적 힘 말입니다.

READ  편리함의 한계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wpDiscuz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