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예수 무덤, 200년만에 복원 공개
네트워크뉴스해외토픽

예수 무덤, 200년만에 복원 공개

[예루살렘] 지난 9개월 동안 대규모 개·보수 거쳐 복원

예루살렘 올드 시티 성묘교회, 22일 공개

복원 비용 400만 달러(약 44억8000만원)는 6명의 기부를 통해 확보됐다. 요르단의 압둘라 국왕과 팔레스타인 당국, 아틀랜틱 레코드의 공동 설립자 아흐메트 에르테군의 미망인 미카 에르테군 등이다.

기독교인들이 예수가 부활하기 전 묻혔던 곳으로 여기는 이스라엘 예루살렘 올드 시티 성묘교회에서 오는 22일(현지시간) 200년만에 대규모 개·보수된 예수의 무덤이 공개된다고 AP통신 등이 21일 보도했다.
AP 등에 따르면 그리스 과학자 등 복원팀은 지난 9개월간 예수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공간의 매몰된 부분 등을 복원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기독교 성지로 꼽히는 이 교회는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곳으로부터 떨어져 있다.
이 프로젝트의 감독을 맡은 세계유적기금(WMF)의 보니 번햄은 “만약 지금 복원을 하지 않았다면 붕괴될 수 있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었다”면서 “이것(복원 작업)으로 무덤을 완벽하게 변신시켰다”고 말했다.
섬세한 복구 작업은 그리스 아테네의 국립기술대학에서 온 약 50명의 전문가들이 한 팀을 이뤄 진행됐다. 이들은 그동안 순례자들이 계속해서 신전에 입장할 수 있도록 주로 밤에 일했다.
복원 비용은 400만 달러(약 44억8000만원)는 6명의 기부를 통해 확보됐다. 요르단의 압둘라 국왕과 팔레스타인 당국, 아틀랜틱 레코드의 공동 설립자 아흐메트 에르테군의 미망인 미카 에르테군 등이다.
지난해 10월에는 바위로 조각돼 무덤 덮개로 사용된 대리석 석판을 처음 들어 올렸다. 그 결과 복원팀은 예수의 몸이 뉘어졌다고 생각되는 암석 선반이나 “매장용 침대”를 조사할 수 있었다고 한다. 순례자들이 볼 수 있도록 대리석 석판을 잘라 작은 창을 냈으며, 레이더나 레이저 스캐너, 무인기 등을 사용해 무덤 내부를 수리하고 청소하기도 했다.
복원 완료 기념식에는 세계 그리스정교회의 수장 바돌로매 1세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와 프란치스코 교황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예루살렘 올드 시티의 성묘교회 일대는 예수의 십자가 처형, 매장 및 부활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세계 각국의 기독교 순례자와 관광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장소다. 성묘교회는 1808년 화재로 손상됐지만, 2년간 복원 공사를 거쳐 현재의 모습을 갖췄다.
이곳은 가톨릭과 그리스 정교회, 아르메니아교회 등이 소유권을 주장해 해당 구역을 돌아가며 지키거나 공동 경비를 하고 있다. 2008년에는 그리스 정교회와 아르메니아교회 수도자 측 간 논쟁이 몸싸움으로 비화되기도 했다.
이스라엘 유적 당국은 지난해 교파 책임자들을 설득해 교회의 보수 보강에 합의를 이끌어냈다. <서울=뉴시스>

READ  한인교회 등졌던 2세들, 다시 ‘교회 앞으로…’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wpDiscuz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