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글로벌 > 세이연, 6차 정기총회 미국 LA에서 개최
글로벌네트워크뉴스

세이연, 6차 정기총회 미국 LA에서 개최

[LA]  세이연, 6차 정기총회 “Baja Mexico Carnival Cruise” 선상에서 개최

“소리치는 돌들” 주제로 ‘본연의 역할’ 충실 다짐

지난 3월 6-10일, 4박5일 동안 바자 멕시코 카니발 크루즈(Baja Mexico Carnival Cruise)에서 미국, 한국, 독일, 호주, 브라질 등지에서 약 47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회 진행

제6차 세계한인기독교이단대책연합회(대표회장 김순관 목사, 이하 세이연) 총회가 지난 3월 6일부터 10일까지 Baja Mexico Carnival Cruise에서 “소리치는 돌들!(눅19:40)”이란 주제로 개최됐다.

회장 김순관 목사는 “이번 총회는 지난 회기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는 의미로 4박5일간의 일정으로 하나님 은혜 가운데 잘 마쳤다”며, “세이연의 설립취지에 걸맞게 순수하게 정치적 외압이나 금권에 휘둘리지 않고 진리를 바로 세워 나가는 일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협조해준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미주 사역자들이 먼저 기치를 들고 한국의 이단대책 사역자들과 연합으로 시작된 세이연은 김성곤 목사가 시작한 두날개양육시스템 대처를 놓고 분열되어 한국과 미국으로 나누어져 있는 상태이다. 최삼경과 진용식 목사가 중심이 된 한국측 세이연은 2014년 잠정폐쇄했다가 지난 2월에 5차 총회를 열고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크루즈 총회후 미주측 세이연은 두날개양육시스템에 대한 강성입장을 다시 밝히며 “두날개에 대한 세미나를 통하여 회원들이 두날개의 잘못된 내용을 확실히 알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또 “세이연의 설립취지에 걸맞게 순수하게 정치적 외압이나 금권에 휘둘리지 않고 진리를 바로 세워 나가는 일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회원들이 감사할 뿐”이라며 한국측 세이연에 대해 조용하지만 확실한 대응을 했다.

세이연은 이번 회기의 큰 의의로 ▲2017년 11월 중에 독일을 중심으로 프랑스, 영국 등지에서 연합세미나를 계획 ▲두날개에 대한 세미나를 통해 회원들이 두날개의 잘못된 사상을 확실히 알게 되었다는 점 ▲사이비 이단들에 대한 대책만으로는 이제 그 한계를 느끼고 이단에 미혹된 영혼들을 직접 구원하기 위해 한국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이하 한이상)와 세계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이하 세이상)와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음을 들었다.

한편, 세이연 산하 세계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소장 한선희 목사)는 총회를 통해 예장 합신측 이단사이비 대책위원회 역할을 하며 한국에서 선명한 이단대처를 하고 있는 박형택 목사가 소장으로 있는 한국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와 MOU를 체결했다.

세이연 사무국장 한선희 목사는 “MOU 체결로 인하여 서로 적극 협조하고 정보를 교환하며 상담에 필요한 자료들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미주를 중심으로 해외에 산재해 있는 디아스포라 한인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힘과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또 세이연은 금년 11월 중에 독일을 중심으로 프랑스, 영국 등지에서 연합 이단대책세미나를 계획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세이연은 지난 회기에 2년 마다 임원선출을 하기로 회칙을 수정한바 이번 회기에는 따로 임원선출이 없었다. <유크=LA>

READ  바덴주, 인터컬츄어 예배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wpDiscuz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