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글로벌 > 2017 종교개혁 세계박람회, 비텐베르크에서 열려
글로벌네트워크뉴스

2017 종교개혁 세계박람회, 비텐베르크에서 열려

[비텐베르크] 2017 종교개혁 세계박람회장에 선보인 CBS의 ‘암송성경 1189’

CBS, 다음세대 말씀회복 프로젝트

비텐베르크의 에큐메니칼 게스트하우스 행사장 내 CBS 부스. 장로회신학대학교와 함께 독일 개신교총회(EKD)의 초대로 부스를 마련한 CBS는 이곳에서 6개월간 전 세계 어린이들의 입으로 완성한 세계 최초의 영상성경인 ‘암송성경 1189’를 선보였다. 전 세계의 다음세대 어린이들이 성경의 기준을 갖고 복음 안에서 잘 자라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다음세대 말씀회복 프로젝트로 제작되었다.

오는 10월 31일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있는 독일 현지는 지금 각종 기념행사로 북적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루터의 도시 비텐베르크에서 개최된 2017 종교개혁 세계박람회장에 선을 보인 CBS의 ‘암송성경 1189’는 종교개혁의 땅 독일에 도착했다! 7월 5일, 비텐베르크를 방문한 ‘암송성경 1189’는 전 세계의 다음세대 어린이들이 성경의 기준을 갖고 복음 안에서 잘 자라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다음세대 말씀회복 프로젝트로 제작되었다.
비텐베르크의 에큐메니칼 게스트하우스 행사장 내 CBS 부스. 장로회신학대학교와 함께 독일 개신교총회(EKD)의 초대로 부스를 마련한 CBS는, 이곳에 6개월간 전 세계 어린이들의 입으로 완성한 세계 최초의 영상성경인 ‘암송성경 1189’를 선보였다. 방문객들은 1장씩 1,189장을 암송하는 어린이들의 암송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놀라움과 관심을 표현했다.
세계박람회를 공동주관한 한국 장신대의 임성빈 총장은 인터뷰에서 “종교개혁의 정신인 복음으로 다시 돌아가는 놀라운 일들을 기대하는 이 시점에 ‘암송성경 1189’는 정말 특별한 성경인 것 같다. 이 또한 하나님의 영감을 이어받은 다음세대 종교개혁을 위한 선물이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암송성경 1189’는 이전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오직 성경말씀을 어린이들이 직접 암송한 1,189장을 녹화한 영상성경이며, 전 세계 20개국의 언어로 6천여 명의 아이들이 100시간 분량의 암송 이어달리기를 한 결과물이어서 그 의미가 남달랐다. 특히 구약의 창세기 첫 장은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암람(Amram Levi Ben Saton)씨가 히브리어 성경을 펼치고 이스라엘 어린이들이 히브리어로 암송하며, 신약의 요한계시록 마지막장은 한국정교회 대주교와 그리스 어린이들이 헬라어로 암송한 영상이 장식하고 있다.

한국교회와 함께 드리는 종교개혁 감사예배

비텐베르크의 슈타트교회(Stadtkirche)에서는 ‘한국교회와 함께 드리는 종교개혁 감사예배’ 자리도 마련됐다. 이성희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이 설교했다.

또 슈타트교회(Stadtkirche)에서 ‘한국교회와 함께 드리는 종교개혁 감사예배’ 자리도 마련됐다. 2017년 7월 5일, 오후 4시 30분,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임성빈 목사의 사회로 시작한 감사예배는 장신신학대학원 중찬단의 특송에 이어 이성희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의 “가나안을 향하여 가는 성도들”(수 3:1-6)라는 제목으로 말씀선포가 있었다. 이 총회장은 “2017년은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종교개혁은 성경으로 돌아가는 운동이다. 종교개혁 기념의 해를 맞이하여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것은 성경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개혁은 교회의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며 과정이다. 교회는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을 뛰어 넘어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는 시대적 힘으로 거듭나야 한다. 가나안으로 향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말씀을 앞세우고, 성결하여 다시 거룩한 교회로 거듭나서 하나님 나라를 향하여 나아가는 새로운 힘을 얻기를 바란다. 또한 실추된 영성과 교회의 권위를 회복하고 민족과 세계의 등대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채영남 목사의 성찬성례전이 있었으며, 성찬 기도 후 분병분잔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종교개혁의 찬송 마틴 루터의 곡 “내 주는강한 성이요”를 찬송 후 증경총회장 손달익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또한, ‘CBS 암송성경 1189’는 7월 5일 첫 선을 보인데 이어 7월 9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위치한 크로이츠 교회(kreuzkirche) 주일예배에서는 아주 특별한 봉헌행사가 열렸다. 이날 봉헌은 CBS 성경암송대회 우승자인 김나임 어린이(초2)가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로마서 1장을 암송하는 시연과 더불어 이뤄졌으며, <암송성경 1189>가 제작되어 완성되기까지의 과정 속에 임하신 하나님을 증거 하는 자리였다.
봉헌행사를 함께한 크로이츠교회 엘케 당엘마이어(Elke Dangelmaier-Vinçon) 목사는 “하나님의 말씀이 온 세상에 함께 있다. 이 사실을 CBS의 ‘암송성경 1189’가 확연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 성경은 단지 한국과 다른 나라들 사이뿐만이 아니라, 세대들 사이에서 미래로 이어주는 교량 역할을 한다. 종교개혁의 나라 독일, 크로이츠 교회에서 공식적으로 봉헌·소개 된다는 사실은 루드비히스부르크 노회 전체에게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루드비히스부르크(Ludwigsburg) 노회장인 빈프리트 슈펙(Winfried Speck) 목사는 “모든 성경 본문을 다음세대들이 각 나라의 다양한 언어로 암송하며 발표한다니 이 얼마나 멋진 프로젝트인가! 저는 CBS에 진심으로 이 작업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 게다가 저는 루드비히스부르크의 크로이츠 교회의 입교 청소년들이 이 일에 동참하여 마태복음 1장을 암송하므로 신약성경을 시작하게 된 것을 매우 기뻐하고 있다. 온 세상이 성경의 말씀들로 충만하게 되기를 바랍니다!”라며 ‘암송성경 1189’에 커다란 관심을 보였다.
전 세계 여러 나라의 어린이들이 다양한 민족의 언어로 직접 1장씩 암송하여 성경 총 1,189장을 암송 녹화한 영상성경인 ‘암송성경 1189’는, 다음세대의 말씀회복을 위해 CBS가 기획하고 제작한 특별 프로젝트의 산물이다. ‘암송성경 1189’는 7월 10일 슈투트가르트 성경박물관에 전시됨으로써 이번 봉헌 및 전시 여정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로서 7월 5일부터 10일까지 ‘암송성경 1189’를 전 세계에 널린 알린 CBS의 정재원 선교TV본부장은 “종교개혁 정신을 기념하고 전 세계의 다음세대 어린이들이 왜곡된 지식이 아닌 성경의 기준을 갖고 복음 안에서 잘 자라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성경암송 캠페인을 진행했다. CBS는 이 캠페인을 통해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일이 무엇일까 생각하던 중, 다음세대가 성경 전체를 암송하는 영상성경을 제작하기로 했다. ‘말씀’이 들어가면 세상 속에서 영향력 있는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할 수 있고, 그렇게 성장한 하나님의 자녀들이 곧 하나님의 기쁨일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며 성경암송을 발판으로 계속해서 다음세대 세우기 프로젝트를 확대해 나갈 계획도 밝혔다.
봉헌위원장으로 참여한 김형종 주앤바이블칼리지 총장은 “암송은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일로 영혼을 살리는 일이다.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몸은 살지만, 암송하지 않으면 영혼이 죽는다.”라며 암송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저출산에 인구절벽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다음세대에게 신앙유산을 바로 물려주는 일은 전 세계 신앙인과 교회들의 매우 중요한 과제가 아닐 수 없다. 하나님의 영감으로 쓰인 1,189장의 살아있는 성경말씀을 암송하는 일들이 조국과 독일과 유럽과 온 세계 속에 불꽃처럼 일어나기를 소망한다. 또한 다음세대를 세우고 회복시키는 일은 ‘오직 성경으로’라고 외쳤던 루터의 종교개혁 정신을 이어받아 새 시대를 밝히는 제 2의 종교개혁을 기대해 본다.
<유크=비텐베르크/ 김현배 목사(베를린비전교회, GMS 독일선교사)>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