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북스저널 > 내가 만든 신
북스저널스테디셀러

내가 만든 신

[출판저널] 팀 켈러 지음, 두란노서원

하나님 자리를 훔치다…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은 하나님 외에 다른 신에게 경배하는 것을 싫어하시는 분이다. 이책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이란 책을 읽기 전에 하나님 말고 다른 종교를 섬기지 말라는 의미의 내용이 소개될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이 책에서 팀 켈러 목사가 지적하는 우상이란 다른 종교뿐만 아니라 성도로서 이 세상에서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 또는 더 좇아가는 것 또한 내가 만든 신이라고 주장한다.
불완전한 인간이 연약함으로 인해 하나님 외에 다른 세상적인 것을 마음에 두는 것이 우상이라는 사실을 상기시켜준다고 할 수 있다.
구약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신 하나님은 이삭을 제물로 바치라고 말씀하셨던 것을 기억하는가? 공적인 예배를 드려야 할 시간에 집에서 텔레비전을 보거나 집안 행사를 좇아다니는 것, 또는 세상적인 일에 몰두하고 있다면 이것도 내가 만든 신을 섬기는 행위와 같다는 것이다.

내 입맛에 맞게 신들을 만들어 내, 사랑하고 믿고 순종하기를 즐기는 세상이다. 눈에 보이는 목상이나 신상이 아니더라도, 이미 우리 마음속을 지배하는 가짜 신들이 널려 있다. 참 신이신 하나님을 흉내 낸, 말 그대로 가품들이다. 성경과 이 시대를 통찰력 있게 읽어 주기로 정평이 난 팀 켈러는 이 책에서 우상이 점령한 현대 사회를 진단하고, 유일하신 하나님께로 돌아가자고 경종을 울린다.

오늘 당신이 엎드려 절하는 우상은 무엇인가
이 책은 숱한 현대인을 쥐락펴락하는 ‘돈, 섹스, 권력, 성공’의 공허한 약속과, 우리 속에 교묘하게 숨은 ‘문화와 종교’의 우상을 해부했다. 특히 이 작업을 위해 친숙한 성경 인물의 이야기와 그들 내면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관찰했다.
아브라함과 평생 소원, 야곱과 사랑, 삭개오와 돈, 나아만과 성취(성공), 느부갓네살과 권력, 마지막으로 요나를 통해서 문화와 종교의 가짜 신을 살펴본다. 그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도 계속해서 쓰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좋은 것’일수록 우상이 되기 쉽다. 당신에게 꼭 필요하고 좋은 것을 ‘하나님 자리’에 앉힐 때 끔찍한 악을 낳는 영적 중독이 시작된다

당신에게 하나님보다 더 중요한 것, 하나님보다 더 크게 생각을 차지하는 것, 하나님만이 주실 수 있는 걸 다른 데서 찾으려는 모든 시도, 그것이 바로 ‘당신이 만든 신’이다. 무엇이든 우상이 될 수 있고, 좋은 것일수록 더욱 그러기 쉽다. 그리고 그 우상은 반드시 실망과 환멸을 가져온다.
팀 켈러는 ‘인간의 마음이 우상 공장’이라고 썼다. 즉, 참 하나님으로 대체하지 않으면 계속 대상만 바뀔 뿐이라는 것이다. ‘당신의 마음 깊은 곳’과 ‘우리가 사는 문화’ 속에 깃든 가짜 신들의 실체를 식별하라. 그리고 전인격으로 예수 복음을 통과하라. ‘하나님 자리’에 하나님을 모시면, 나머지 모든 삶의 좋은 것이 제자리를 찾는다. 그것들이 자기 역할을 제대로 감당할 때, 당신 인생에 더없이 복이 되리라!

이 책을 추천하는 사람들은 왜? 이 책을 지목하고 있을까?
지역 교회를 목회하는 데 도움되는 큰 통찰을 준다. 켈러의 주장처럼 그리스도인은 가짜 신을 분별하지 않는 한 자신이나 문화를 진정으로 이해할 수 없다. –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켈러는 십계명의 제1계명을 위반하는 것이 먼 옛날의 문제일 뿐이라는 오만한 결론을 깨트린다. 그는 성경적 신학에 입각해 현대의 맨해튼에서 다년간 노련하게 영혼을 수술해 왔다. 켈러가 내리는 정확한 진단 덕분에 우리는 더 이상 무지할 수도, 냉담할 수도 없다. – 데이비드 B. 가너 /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 조직신학 부교수
명쾌하고 흡인력 있는 문체로 표현된 켈러의 지혜와 성경 이해가 돋보인다. 이에 힘입어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 모두 마음속의 우상을 파악해 그 허망한 약속을 그리스도 안의 소망으로 대체할 수 있다. – 월드
팀 켈러는 성경 이야기를 잘 풀어내 들려준다. 이전의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처럼 이 책도 성경 이야기에 기초한 것이다. 읽을 때마다 꼭 처음 듣는 기분이다. 단연 올해 내가 읽은 최고의 책 중 하나다. – 팀 챌리스 / [비주얼로 신학하기] 저자

본문중에서 팀 켈러는 이렇게 말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비종교적인 것 같아도, 우리 마음은 사실 이 시대의 화려한 각종 우상이 지배하고 있다.세계 경제가 휘청거리면서 오랜 세월 우리가 숭배해 온 많은 우상이 사방에서 무너지는 소리가 들린다. 이것은 아주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지금 우리는 잠시나마 ‘환상에서 깨어나는’ 중이다. 옛날이야기에서 악한 주술사가 걸어 둔 주문이 깨지면서 거기서 벗어날 기회가 오는 것처럼. 희망의 근거로 삼았던 계획이나 일이나 사람이 (생각대로) 약속을 지키지 않을 때 우리 개개인에게 이런 시점이 찾아온다. 사회 전체에 이런 기회가 오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 p.30)
니버는 20세기 중엽의 저명한 미국 신학자였다. 그에 따르면 모든 인간은 자신이 의존적 존재라는 무력감과 싸운다. 에덴동산의 첫 유혹도 하나님이 정해 주신 한계(“……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 창 2:17 참조)를 무시하고 “하나님과 같이”(창 3:5) 되어 운명에 대한 권력을 스스로 행사하라는 것이었다. 이 유혹에 굴한 결과로 이제 그것이 우리 본성의 일부가 되었다. 우리는 유한성을 받아들여 하나님께 의존하는 게 아니라 여전히 내 인생은 내 권한임을 악착같이 확인하려 든다. 하지만 이는 환상일 뿐이다. 니버에 따르면 이런 만인 보편의 불안에서 비롯되는 ‘권력의지’가 우리의 사회적, 정치적 관계를 지배한다. (/ p.163)
우상이 우리 마음을 장악하면 결국은 성공과 실패와 행복과 슬픔의 정의가 몽땅 변질된다. 우상의 기준대로 현실이 재정의된다.
당신은 존재의 심연에서 하나님의 복을 들었는가?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막 1:11)라는 말씀이 기쁨과 힘의 끝없는 원천인가? 당신에게 그렇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성령으로 말미암아 느꼈는가? 야곱이 받은 것이 바로 그 복이다. 성령으로 말미암는 그 복이 이제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 것이 되었다. 이것만이 우상숭배를 퇴치하는 묘약이다.

저자 팀 켈러 (Timothy J. Keller)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저자이자 [뉴스위크]에서 “21세기의 C. S 루이스”라는 찬사를 받은 팀 켈러. 리디머 장로교회의 담임목사로, 뉴욕 한복판에서 방황하는 수많은 젊은이들이 그를 통해 역동적인 하나님 나라의 역사 속으로 뛰어들고 있다. 리디머 교회 성도들은 ‘맨해튼에서 가장 생기 넘치는 회중’이라고 불린다. 개척 당시 50여 명의 성도로 시작한 이 교회는 현재 3만 명 이상이 교회 웹사이트에서 팀 켈러의 설교를 다운로드 받아 듣고, 약 6천 명의 성도들이 주일마다 모여 예배드리는 교회로 성장했다. 이런 이유로 그에게는 ‘대도시에서 가장 성 공한 기독교 복음 전도자’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그는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태어나고 성장했으며 버크넬 대학을 졸업하고 고든콘웰신학교와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공부했다.
국내에 소개된 저서로는 [팀 켈러의 탕부하나님], [팀 켈러의 설교], [팀 켈러의 센터처치], [팀 켈러의 기도], [팀 켈러의 정의란 무엇인가], [당신을 위한 로마서 1, 2], [당신을 위한 사사기] (이상 두란노)가 있다. 뉴욕시에서 아내와 세 아들과 함께 살고 있으며, 지도자들을 훈련해 세계 각 도시 지역에 교회를 개척해온 리디머 시티투시티(Redeemer City to City)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
Social Media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