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한국교회, ‘예수 찾기 운동’ 전개하자
네트워크뉴스한국교회

한국교회, ‘예수 찾기 운동’ 전개하자

[서울] 박종순 목사, 호산나선교회 신년하례회 설교에서 제안

“우리 사회가 위기” … 신앙의 본질을 되찾아야 한다.

“일 때문에 주님을 밀어내버리지 않았는지 점검해야 한다. 잃어버린 예수님을 찾아야 국가 공동체도 회복하고 흥왕하고, 가정 공동체도 회복된다. 개인의 영성 회복과 교회도 부흥한다.”며 “그러므로 주님 오실 때까지 예수님을 찾는 일에 전력해야 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을 역임한 박종순 목사(충신교회 원로, 예장통합 증경총회장)가 한국교회에 ‘예수 찾기 운동’을 제안했다. 박 목사는 31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죽전동 새에덴교회(담임목사 소강석)에서 열린 수도권 호남 출신 목회자 모임인 호산나선교회 신년하례회와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취임감사예배에서 누가복음 2장 41~52절을 본문으로 “예수 찾기 운동”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목사는 “관계가 망치면 성인병에 걸리고 정신분열증에 생긴다. 관계가 좋지 않으면 암도 많이 걸린다는 통계가 있다.”며 “우리사회가 위기를 겪고 있는데, 소통문화가 사라지고 불통문화로 치닫고 있다. 인간관계도 무서워지고 거칠어지고 있다. 아파트 소음 때문에 사람을 죽이고, 길을 가다가 아무런 상관없는 사람을 죽이는 등 분노사회, 충동사회가 되었다.”고 개탄했다.
이어 “교회도 공격적이고 거칠어졌다.”고 지적하고 “그렇게 된 것은 신앙의 본질을 포기하고 비본질적인 것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예수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예수를 믿고 따르고, 배우고, 닮아가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 다른 곳에 관심을 기울이니까 그렇게 된 것이다. 제일 중요한 것은 주님과 나만의 관계”라고 말했다.
박 목사는 찰스 셀던이 쓴 [예수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책을 소개하면서 “‘예수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우리 자신에게 던져야 한다. 내 안에 주님이 계시는지, 내 일터에 주님이 계시는지, 예수님이라면 그렇게 하실 것인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며 “만약 예수님을 잃어버렸다면 언제 어떻게 하다가 잃어버렸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 때문에 주님을 밀어내버리지 않았는지 점검해야 한다. 잃어버린 예수님을 찾아야 국가 공동체도 회복하고 흥왕하고, 가정 공동체도 회복된다. 개인의 영성 회복과 교회도 부흥한다.”며 “그러므로 주님 오실 때까지 예수님을 찾는 일에 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CCC 김준곤 목사님은 이 땅에 푸른 그리스도의 계절오게 하자고 도전하셨다. 이 민족, 국가, 교회, 가정, 개인마다 예수를 그리스도를 전해 푸르고 푸른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해야 한다고 (호소)하셨다.”며 “그런데 그 진리가 변했는가. 그렇지 않다. 우리 자신과 가정과 교회에 예수 찾는 운동을 해야 한다. 이 운동이 한국교회운동으로, 민족운동으로 번져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대표회장으로 취임한 소강석 목사는 취임인사에서 “박 목사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호산나선교회가 예수 찾기 운동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소 목사는 또 “호산나선교회가 국민화합과 사회통합을 위해 힘을 쏟는 한편 한국교회 생태환경 보호와 조국의 평화통일의 꽃길을 여는 일에도 작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예배에는 박종구 목사, 이용규 목사, 전병금 목사, 홍정이 목사, 강동인 목사 등 호산나선교회 대표회장을 역임한 목회자들과 안영로 목사(예장통합 증경총회장), 배태진 목사(전 기장 총무), 민찬기 목사(교갱협 공동대표), 김진표 장로(국회조찬기도회장), 김영진 장로(전 농림부장관)을 비롯한 목회자와 성도 1000여명이 참석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영상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
호산나선교회는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소식을 듣고 서울 은평구 은평교회에서 김종대 목사, 김지길 목사, 전병금 목사, 김지길 목사, 김인호 목사, 김성진 목사, 조경대 목사, 김영곤 목사 등 호남 출신 목회자들이 모여 호산나선교회를 결성하여 성금을 모아 광주에 전달하는 등 시민들을 위로하면서 사역을 시작했다. 현재 3700명의 목회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본지기사제휴=뉴스파워>

답글 남기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